Polpid's World

[2011.03.27]브리다(2011.02.15 ~ 2011.03.26) 본문

Enjoy Life/책을 읽자!!

[2011.03.27]브리다(2011.02.15 ~ 2011.03.26)

폴피드 2013.12.20 17:16



브리다

저자
파울로 코엘료 지음
출판사
문학동네 | 2010-10-21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우리에겐 꼭 만나야 할 단 하나의 '운명'이 있다 ‘마법의 이야...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파울로 코엘료의 소설은 언제나 그랬듯이 형이상학적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듯 하다.

우리가 떠올리지 못하는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그리고 소설 속에서 풍겨오는 느낌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일상속에서 이성을 뛰어넘어 참회에 이르게 한다.

그에게 시간과 공간은 무의미하다. 

중요한것은 그순간 내가 그곳에 있다는 것과 있었다는것, 그리고 앞으로도 있을거라는 것이다.


소울메이트.

우리가 살아오면서 우연이든 필연이든지 운명적으로 만나게 될 사람

아니 만나게 될 사람이 아니라 찾아야 할 사람이라고 표현하는것이 더 정확할 것 같다.

그게 단 1사람일지 여러사람일지는 아무도 모른다. 오직 자신만 알고 있을뿐이다.


책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

윤회를 생각하면 아주 어려운 문제 하나와 맞닥뜨리게 돼. 처음엔 세상에 아주 적은 수의 인간들만 있었는데

  오늘날에는 어찌하여 이렇게 많은 수가 있고 이 새로운 영혼들은 다 어디서 왔을까?

  ...

  대답은 간단해. 

  우리는 몇차례의 윤회를 통해 나뉘지, 크리스털과 별이 쪼개지듯이, 세포와 식물이 분열하듯이 우리의 영혼도

  분화되는거야. 우리의 영혼이 둘로 나뉘고, 그 새로운영혼들이 또다시 둘로 나뉘고. 그렇게 세대를 거쳐오면서

  우리는 세상 곳곳으로 널리 퍼지게돼.

  .....

  그래서 우리는 그렇게 나뉘는 것처럼, 다시 또 서로 만나게 되는거야. 그리고 그 재회를 '사랑'이라 부르지"


바로 이 나눠진 조각중에 하나가 바로 "소울메이트" 라는 것이다. 이책의 가장 큰 핵심이라고나 해야할까?

소설 자체가 원래 허구 이긴 하지만 정말 그렇게 믿어버리게 되는 마법에 빠져들게된다. 

그리고 나 또한 지금 나의 소울메이트를 만나고 있다고 믿는다. 


책을 읽다가 마음에 드는 글귀가 있어서 몇개 적어본다.


"성스러운 펠리컨과 불사조의 소리로 이루어진 기도가 울려퍼지자, 원 안이 시닙로운 빛으로 가득찼다. 

 주위를 밝히지 못했지만 그럼에도 그것은 빛이었다."

이 부분은 정말 읽고 감탄이 저절로 나왔던 부분이다. 이렇게 아름다운 글을 쓸수 있는 파울로 코엘료가 정말 존경스럽다.

그리고 언어가 참 얼마나 아름다운지 새삼 느끼게 된 부분이다.


"꽃 속에 사랑의 진정한 의미가 들어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꽃을 선물해. 

 꽃을 소유하려는 자는 결국 그 아름다움이 시드는 것을 보게 될거야.

 하지만 들판에 핀 꽃을 바라보는 사람은 영원히 그 꽃과 함께하지.

 꽃은 오후와 저녁 노을과 젖은 흙냄새와 지평선 위의 구름의 한 부분을 담고 있기 때문이야"

0 Comments
댓글쓰기 폼